국민 생활안전 책임진다…화학사고 대비 대규모 훈련

11월 2일 오후 2시부터 충주 산업단지에서 유해화학물질 유출을 가정한 유관기관 합동방재훈련 실시

이학면 기자 | 기사입력 2017/11/02 [11:01]

국민 생활안전 책임진다…화학사고 대비 대규모 훈련

11월 2일 오후 2시부터 충주 산업단지에서 유해화학물질 유출을 가정한 유관기관 합동방재훈련 실시

이학면 기자 | 입력 : 2017/11/02 [11:01]

환경부112일 오후 2시부터 충주시 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코스모신소재()에서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에 대비한 유관기관 합동방재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방재훈련은국민의 생활안전을 책임질 수 있는 실효성 있는 현장훈련이라는 목표 아래 1030일부터 113일까지 5일 간정부세종청사와 충주 산업단지 내에서 진행하는 대규모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대비 합동훈련 중 하나다.


훈련 2일차인 1031일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지대본) 간 역할분담 및 협력체계 강화를위한 유해화학물질 유·누출사고 대비 토의형 훈련이 정부세종청사 6동 환경부에서 실시됐다.


합동방재훈련에는 환경부 주관 하에 충북도청, 충주시청, 충주소방서,충주경찰서, 안전보건공단, 한국가스안전공사, 육군 제37사단, 지역주민15개 기관 200여 명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충주 소재 화학안전공동체 10개 기업도 참여하는등 화학재난 대처역량을 향상하기 위한 민간기업의 자율적인 참여가 눈에 띈다.


훈련은충주소방서의 대량사상자 발생에 따른 구조훈련과 연계하여,화학사고 발생 시 재난대응기구 상호 간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화학사고 사상자 긴급구조, 사고현장 방재작업등을 중점적으로점검할예정이다.


또한, 합동방재훈련 통합지원본부(충주 부시장)은 지역 주민에게주민대피소산계획에 따른 주민행동요령을 홍보숙지시키고, 주민대피 발령 시안전지역으로 이동하는 참여형 실전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합동훈련은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총괄 행정안전부, 1030~113)’하나로 국민과 함께하는 실전참여형으로 구성된다.


정환진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이번 훈련이 중수본과 지대본 간 협업대응체계를 강화하여관계기관의 화학사고 위기관리 대응능력을 높임과 동시에 지역 주민의 훈련참여 확대로 안전문화의식이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2020총선 인물포커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달서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