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아토피 천식 교육정보센터 오는 4월 개소

보건복지부 공모 선정, 알레르기 질환 체계적 관리 기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1/16 [09:25]

대전시 아토피 천식 교육정보센터 오는 4월 개소

보건복지부 공모 선정, 알레르기 질환 체계적 관리 기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1/16 [09:25]
    추진체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대전시는 보건복지부의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 운영’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충남대학교병원을 통해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대전광역시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는 알레르기 질환자의 효율적인 지역사회 관리체계 구축과 아토피·천식 예방관리사업 기반조성 및 지원을 하게 되며 시설·장비 확충, 인력구성, 홈페이지 구축 등을 거쳐 오는 4월 문을 열 예정이다.

산업화, 도시화에 따른 환경변화 등에 따라 증가하는 알레르기 질환은 한국인의 질병부담 30개 질환 중 선 순위를 차지하는, 전문적 치료와 관리 대상 만성질환이다.

특히 소아 청소년기에 관리되지 않은 알레르기 질환이 성인기 중증질환으로의 이행됨을 막기 위해서도 아토피·천식 안심학교 운영 및 인증 지원 등 예방관리의 중요성 인식과 건강한 생활습관 실천 계기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숙원사업의 하나였던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를 운영하게 돼 기쁘다”며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최적의 예방관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지역사회 알레르기 질환 관리수준 향상 시키고 사회·경제적 부담 경감,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달서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