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인증 산림교육프로그램 체험해요~

‘꿀잼~나무상상놀이’,‘출발 유아 숲 놀이여행’ 우수 산림교육프로그램 추가 인증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1/16 [09:26]

산림청 인증 산림교육프로그램 체험해요~

‘꿀잼~나무상상놀이’,‘출발 유아 숲 놀이여행’ 우수 산림교육프로그램 추가 인증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1/16 [09:26]
    대전목재문화체험장 꿀잼~나무상상놀이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대전시는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산림교육·체험 프로그램인 목재문화체험장의 ‘꿀잼~ 나무상상놀이’와 만인산푸른학습원의 ‘출발 유아 숲 놀이여행’이 산림청 우수 산림교육프로그램으로 추가 인증됐다고 16일 밝혔다.

산림청의 ‘산림교육프로그램 인증제도’는 어린이에게 안전하고 수준 높은 산림교육·체험활동을 제공하는 기관의 산림교육프로그램에만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대전시는 기존에 인증 받은 4개의 프로그램에 이번에 추가 인증 받은 2개 프로그램을 포함해 모두 6개의 산림교육프로그램을 인증 받으며 산림교육·체험프로그램의 메카로 자리 매김하게 됐다.

대전시는 2018년 3월 만인산푸른학습원이 산림청의 산림교육센터로 지정된 이후 산림청 인증 산림교육프로그램 ‘숲 이야기’등 4개 프로그램을 운영, 연간 약 1만 4000여명에게 산림교육 및 체험활동을 제공했다.

시는 또 만인산푸른학습원을 찾는 시민의 만족도와 산림청으로부터 인증 받은 산림교육프로그램에 대한 반응이 좋아 지난해 만인산푸른학습원과 목재문화체험장의 2개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인증받았다.

이번에 인증 받은 목재문화체험장 나무상상놀이터의 ‘꿀잼~ 나무상상놀이’는 미취학 아동들을 대상으로 산림과 인간의 관계, 산림·목재에 대한 유아교육 등의 내용을 통해 아동들이 사회적 유능성 및 대인간문제해결력 향상 등 아동의 전인적 발달에 기여하며 매년 1월부터 12월까지 운영된다.

만인산푸른학습원의 ‘출발 유아숲 놀이여행’은 산림청인증 ‘숲 이야기’등 4개의 산림체험프로그램과 함께 만인산 자연휴양림 유아 숲 체험원에서 유아들이 산림생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신체 성장과 사고력 발달에 기여하는 체험프로그램으로 매년 3월 말부터 11월 말까지 다양한 산림교육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전시는 올해에도 목재체험프로그램 등 2개를 추가로 산림청에 인증 신청해 시민들에게 검증되고 우수한 산림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시 조경호 공원관리사업소장은 “우리 시의 우수한 산림자원을 활용해 산림청으로부터 인정받은 수준 높은 산림교육과 체험활동프로그램을 시민들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대전시민의 삶의 품격을 높이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달서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