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지원사업’ 시행

65세 이상 울산 어르신 대상 … 10만원 교통카드 지급

서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09:37]

울산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지원사업’ 시행

65세 이상 울산 어르신 대상 … 10만원 교통카드 지급

서재영 기자 | 입력 : 2020/01/17 [09:37]
    울산광역시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울산시와 울산지방경찰청은 오는 3월 2일부터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울산 거주 65세 이상 어르신 1,0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긴급 상황에 신속한 대처가 어려워 교통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고령 운전자들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울산시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65세 이상으로 2020년 1월 1일 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사람이다.

신청은 오는 3월 2일부터 가까운 경찰서 민원실과 울산운전면허시험장에 방문해 운전면허증을 반납하고 교통비 지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올해 1월 1일부터 3월 2일 사이에 이미 면허를 반납한 어르신은 교통카드 신청기간 내에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에 방문해 신청서를 추가 제출하면 된다.

울산시는 신청 접수순으로 1,0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1회에 한해 등기우편으로 제공한다.

신청자가 지원 대상을 초과해 교통카드를 지급받지 못한 경우에도 예산을 추가 확보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지원사업은 어르신 교통사고를 줄이는 직접적인 효과뿐만 아니라, 교통안전정책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사회적 분위기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정책 추진을 통해 어르신 교통사고 줄이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달서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