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면사랑, 북한이탈주민지원 협약 체결

도움이 필요한 세대 발굴해 생활비와 함께 취업 기회 지원 예정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08:48]

청주시-면사랑, 북한이탈주민지원 협약 체결

도움이 필요한 세대 발굴해 생활비와 함께 취업 기회 지원 예정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1/20 [08:48]
    청주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청주시와 ㈜면사랑이 20일 청주시청에서 실질적 도움이 필요한 북한이탈주민을 발굴해 지원하고자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매년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돌보기 위해 사회적 공헌을 이어오고 있는 ㈜면사랑은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고 충북 진천에 공장이 있는 회사이지만, 청주시에 많은 북한이탈주민이 거주하고 있어 진천에 이어 청주시에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게 됐다.

우선 기초생활보장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제도적으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북한이탈주민 중 긴급하게 도움이 필요한 세대를 발굴해 생활비와 함께 취업 기회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생활이 어려운 북한이탈주민을 지원하고자 결정을 해주신 기업에 감사드린다”며“지난해 청주시에서 자체적으로 전수 조사한 결과와 충북하나센터의 협조를 통해 실질적 도움이 필요한 북한이탈주민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북한이탈주민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대중문화 워크숍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전수조사를 매년 1회 실시해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2020총선 인물포커스]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달서병 선거사무소 개소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